•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3.2℃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4.2℃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한국에도 마츄피츄가 부산에 있다. 한국에도 마츄피츄가 부산에 있다.
한국의 마츄피츄 아름답고 독특한 산비탈 마을 감천문화마을은 한 해 30만여 명 이상이 찾는 부산의 가장 유명한 관광지다. 옥녀봉에서 천마산에 이르는 산자락을 따라 질서정연하게 늘어선 계단식 거주 형태와 미로 미로 아주 좁은 골목길, 작은 집들은 아기자기하게 붙어있는 독특한 경관을 볼 수 있는 마을로서 마치 레고 나라에 온 것 같은 기분이다. 아름다운 지붕을 이고 선 집과 집은 미로 같은 골목을 만들며, 그 사이에 보일 듯 말 듯 벽화를 품고 있다. 마을을 조성할 당시 주민들은 앞집이 뒷집에 햇빛을 가리지 않게 한다는 원칙을 세워 이를 따랐다. 이웃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는 공동체 의식이 생생히 담겨있다. 덕분에 감천문화마을은 지금과 같은 독특한 계단식 마을을 이루며, '한국의 마추픽추'라는 별명을 얻었다. 한국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감천동으로 몰려들어 힘겹게 마을을 이룬 이곳은 뼈아픈 시간들을 간직하고 있지만, 2009년부터 시작된 마을 미술 공동체사업으로 인해 현재는 마을 곳곳이 작품들이 되어 찾아온 이들을 반긴다. 마을은 미술관이 되고 길거리와 골목들은 살아있는 캔버스가 되어 사람들을 맞는 민족 근현대사의 흔적과 문화를 간직하고, 옛날에는 없던 카페도 생겨나고 쉬어 갈 수 있는 공간도 골목 곳곳에 생겨 여유 있는 하루를 보낼 수 있다. 면적이 0.62㎢, 인구수는 총 4,326세대에 9,497명이며, 주택수는 4,571가구(단독 3,889가구, 공동 682가구)이다. 부산 사하구 감천2동에 위치해 있으며. 산자락을 따라 질서정연하게 앞집, 뒷집을 가리지 않게 배치된 계단식 주거 형태로 한국의 ‘마추픽추’, 파스텔톤의 다양한 색채와 미로와 같은 사통팔달의 골목길을 가진 한국의 ‘산토리니’ 또는 레고마을, 또 해가 진 이후에는 금빛 조명으로 빛나는 ‘황금마을’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우며,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하고 아름다운 마을을 풍경으로 CF 촬영, 영화 촬영, 드라마 촬영지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파트 일색의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거주지와는 다른 독특하고 아름다운 지리적 특성에 조형예술 작품과 체험공간이 더해진 우리나라의 유일무이한 공간으로 의미 있는 예술작품과 체험공간 등 보고․느끼고․ 즐길거리가 확충되고 함께 웃고 정을 나누며 활력 있는 산복도로의 공동체를 회복하는 매력 넘치는 마을이다. “산복도로는 <'산 중턱을 지나는 도로'를 뜻하는 산복도로는 전쟁의 기억을 담고 있다. 한국 전쟁 당시 부산으로 몰려든 피란민들은 산비탈에 판자촌을 이루고 살았는데, 세월이 흐르면서 판자촌 대신 집들이 빽빽하게 들어차게 되었다. 버스를 타고 중구의 영주 산복도로와 동구의 수정 산복도로를 달리다가 아무곳에나 내려 골목골목 누비다 보면 부산 서민들의 진짜 '생얼'을 만날 수 있고 밤에는 부산의 환상적인 야경까지 감상할 수 있다.) 글, 사진 유시문 기자









수행의 향기


해방70년 - 근대불교제종파
해방70년 - 근대불교제종파 사진 : 예천 회룡포 광복 70년의 한국불교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그것은 1천6백년의 한국불교사를 정립하면서 새로운 미래불교를 펼쳐가는전환점에 서있기 때문이다. 한국불교는 그동안 하향과 상향의 신앙형태를 모두 겪었다. 국가의 절대적인 지원아래 위에서 밑으로 전해지는 하향의 귀족불교와 처절할 정도의 박해를 받으면서 밑에서 위로 전개했던 민중불교를 다같이 경험했고 이제는 비호도 탄압도 없이 자신의 두 다리로 당당하게 걸어가고 있는 중이다.그 기간이 광복 70년일 때 짧은 세월동안 많은 과거가 정리되었고 그 위에 앞으로의 역사를 이끌어갈 설계도가 그려지고 있다. 따라서 한국불교의 장래는 매우 밝다고 여겨진다. 특히 젊은 스님들의 수행열과 신도들의 높은 의식구조는 한국불교를 늘 깨어있게 만들 것이다. 이러한 한국불교의 중추역할을 맡고 있는 것이 종단일 때 과연 오늘의 각 종단들은 어떠한 모습으로 활동하고 있는지 그 현장을 찾아가 보기로 한다. 종단의 현황은 바로 한국불교의 현주소와 직결되는 까닭이다.종파불교라는 말은 한국불교의 한 특징처럼 되어 있다. 불교가 삼국에 전래된 후 많은 스님들이 입당하여 수학했고 돌아온 후 한


일본 귀신마을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일본귀신마을로 불리우던 비석마을 산복도로변의 아미동 비석마을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인들의 공동묘지 위에 들어선 마을이다. 지금도 일본인 공동묘지의 비석 등이 계단, 담장의 부재로 사용된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 덕분에 도시괴담 등을 모아놓는 사이트에 관련 괴담이 자주 보인다.아미동 비석마을은 부산의 역사를 좀더 단적으로 보여주는 동네다. 이 곳 역시 일본인들이 공동묘지를 남겨두고 떠난 후 5년간 비어 있다가, 한국 전쟁 때 피난 온 사람들이 꽉 차있는 시가지를 피해 마을을 꾸렸던 것이다.비석마을의 골목을 따라 거닐다 보면 각진 모양의 상석이나 비석들은 가파른 계단의 디딤돌로 쓰이거나 옹벽 또는 집의 주춧돌 등으로 활용되었다. 토성역을 나오면 탐방로 안내판이 보이고 고갯마루에 마을지도가 있다. 골목에는 벽화가 그려져 있고, 비석을 사용한 건축물 앞에는 안내판도 있다.아미동 비석마을의 진수를 맛보려면 숨은 그림을 찾듯 비석의 자취를 찾아내는 게 흥미롭다. 감천문화마을처럼 개방성을 지닌 마을이 아니다. 삶의 골목을 거니는 게 부담스럽다면 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인 아미문화학습관이나 기찻집 예술체험장 등을 방문하길 권한다.아미문화학습관은 지하 1층, 지상 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