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4.8℃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6.5℃
  • 맑음고창 12.8℃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1.9℃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우리 마음을 흔드는 사진

우리 마음을 흔드는 사진모음 20점

우리 마음을 흔드는 사진모음 20점

 

 

1. 시베리아 산림지대에서 11일간 홀로 남겨져있다가 생존한 소녀

 

2. 벨라루스의 2차 대전 참전용사가 참전 기념일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먼 여행을 와 동료들을
기다리고 있다. 매해 참석하던 부대원들은 다 세상을 떠나서 더이상 보이지 않았다.

 

3. 이슬람국가(IS)의 학살로부터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총을 든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디족 소녀.

 

4. 알콜중독자 아버지를 끌고 가는 아들

 

5. 9.11 기념관에서 9.11 때 희생된 아들 이름 앞에서 무릎을 꿇은 아버지

 

6. 어린 여동생을 폭격으로 무너진 건물더미에서 구해낸 오빠 (시리아 내전)

 

7. 뉴욕 패션위크

 


8. 막 세상을 떠난 노숙자의 명복을 비는 중국 승려

 

9. 변호사(오른쪽)와 어시스턴트

 

10. 대학 졸업한 아들과 기념사진을 찍은 가난한 아버지

 

11. 양팔이 없는 엄마에게 음식을 먹여 주는 2살 아이

 

12. 완전군장 행군 도중 휴식을 취하고 있는 18세 이스라엘 여군

 

13. 아버지로부터 염산을 끼얹음 당한 어머니와 딸

 

14. 시베리아 소수 부족의 식사 한끼

 

15. 시위 도중 키스를 나누는 커플

 

16. 방콕 홍수 때 기둥을 붙잡고 구조를 기다리는 여인

 

17. KKK 집회에 참석한 KKK 멤버의 아이가 흑인 경찰관의 방패를 만지고 있다

 

18. 미국 밀워키의 한 가게에 누워있는 노숙자

 

19. 1967년 미 국방부 앞에서 펼쳐진 반전 시위에서 당시 17세였던 잔 로즈 카시미르가
     꽃을 진압 군인에게 내밀고 있다.

 

20. 이산가족 상봉을 마치고 헤어지는 형제.

 

편집부



툭하면 ‘어질어질’... 귀를 의심하라
툭하면 ‘어질어질’... 귀를 의심하라 흔히 어지러움을 느끼면 빈혈을 의심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빈혈이 있을 때 어지럼증이 발생할 수 있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겪는 어지럼증은 빈혈보다 다양한 원인에 기인하며, 의외로 귀에 문제가 생겨 발생하는 경우가 흔하다.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질환은 귀 질환(말초성)과 뇌질환 (중추성)으로 크게 구분된다. 이 중 이석증(양성 돌발성 체위 어지럼증 .BPPV) 과, 메니에르병이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귀 질환이다. 이석증은 속귀의 이석기관 내에 원래제자리에 자리 잡고 있어야 할 '이석'이 떨어져 세반고리관 안을 돌아다니면서 머리 움직임에 따라 어지럼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노화, 만성 스트레스, 면역력 저하, 늦게 잠자리에 드는 습관, 머리가 뒤쪽으로 젖혀지는 교통사고와 같은 머리 충격, 과로 등이 주요 발생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전정신경과 연결된 안구운동 관련 근육에 영향을 미쳐 눈동자가 제멋대로 움직이는 증상 (안진) 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러한 경우 환자에 따라서 사물이 한쪽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과 같은눈의 증상을 호소할 수 있다. 오정훈 -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이비인후과 교수는 “이석증은 주로 잠자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