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4.6℃
  • 연무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4.9℃
  • 구름많음울산 5.7℃
  • 흐림광주 3.4℃
  • 흐림부산 5.9℃
  • 흐림고창 2.1℃
  • 제주 6.1℃
  • 맑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2℃
  • 맑음금산 2.1℃
  • 흐림강진군 2.3℃
  • 구름조금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시사

中, 시속 350km 고속철 무인운행 도전

성공하게되면 세계최초

, 시속 350km 고속철 무인운행 도전

성능 테스트만 남겨성공 땐 세계 최초

중국 고속철 푸싱


중국 고속철 푸싱이 세계 최초로 시속 350km 무인 운행에 도전한다고 상하이저널이 3일 현지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열린 중국철도총공사 공작회의에서 중국철도총공사 루동푸 사장은 현재 세계적으로 300~350km급 고속철 자동 운전기술은 아직 공백인 상태로 현재 중국철도총공사가 기술적인 문제 해결을 연구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에 성공할 경우 베이징과 장자지에(张家界)를 잇는 징장고속철 노선에서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고속철의 무인주행은 고속철 열차 자동 운전(ATO, Automatic Train Operation) 기술로 기관사를 대신하는 것이다. 철도총공사는 이미 주삼각의 관후이, 포자오 두 노선에서 ATO 시스템을 적용한 바 있다. 해당 노선의 경우 시속 200km로 이것만으로도 이미 세계 최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ATO 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사람은 그저 버튼 한번으로 ATO 시스템의 전원만 키면 열차 출발, 열차 운행시간 조정, 정차, 열차도어의 자동 개폐 등은 모두 시스템이 알아서 처리한다. 운행 효율성은 높이고 시속 350km로 운행되는 초고속 열차인 만큼 교통체증 해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푸싱호의 무인 운행 시스템은 각 단계별 테스트를 마쳤고 현재는 성능테스트를 남겨둔 상태다.

 

신문은 지난해 94일간의 테스트를 통해 총 18km이상을 운행한 결과 제어 상태도 완벽해 곧 시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도본부 상임대표 김종문
해방돼지 오늘은 돼지해를 맞아 돼지와 관련된 옛 이야기를 하나 하고자 한다. 요즘 대한민국에 힘좀 쓴다는 자들은 동포들을 개돼지라 비하 하곤 한다. 분통이 터질 일이나 솔직히 현재 대부분의 동포들은 헬조선이라 불리는 대한민국에 수용되어 자본주의의 노예로 비참하게 사육되는 신세다. 우리가 지금처럼 비참한 것은 어째서인가? 대한민국은 전세계 석기시대 유적인 고인돌을 절반이나 보유하고 있는 나라로 전국이 선사유적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나라는 선사유적지들만 관광자원화 해도 먹고 살수 있는 여건이다. 그럼에도 위대한 유적지들은 대부분 정부가 주도하는 발굴이라는 합법적인 과정을 거쳐 파괴되는 참담한 현실이다. 대표적인 예가 대한민국 최대의 선사시대 도시유적으로 밝혀진 중도유적지다. 전세계가 부러워하는 중도유적지에 이명박정부와 박근혜정부가 추진했던 매국적인 레고랜드 사업은 문재인정부에 의해 취소되어 마땅했으나 이상하게도 불법을 묵인하면서까지 중도유적지를 영국왕실이 실소유한 멀린사에 100년간이나 무상임대 했다. 참담하다. 정부가 국민을 보호하지도 국익을 추구하지도 않으니 어쩌란 말인가.. 어떤 이들은 이제 중도를 영국왕실에 완전히 빼앗겼으니 단념하라고도 한다. 그

퓨전국악 밴드 ‘소풍’ 조누리, 봉은사 만다라 축제서 버스킹
퓨전국악 밴드 ‘소풍’ 조누리, 봉은사 만다라 축제서 버스킹 천년고찰 봉은사에서 수행예술, 차향, 국악울림이 하나되는 종합예술 축제로 펼쳐진다 리뉴얼아티스트 오흥덕 관장의 보이차 시연과 함께 조누리의 아쟁연주로 콜라보되는 이색 음악회가 선보일 예정이다. 제주 퓨전국악밴드소풍 (좌)아쟁연주자 조누리, (가운데)건반연주자 한지나, (우)거문고·타악연주자 강남 봉은사(주지 원명스님) 보우당에서 석보차박물관(관장 오흥덕)이 주관하는 MANDALA(만다라) FESTIVAL OF ART 魂(혼) 기획전에서 제주 꿈에 오케스트라(국악단, 이사장 임상규) 와 퓨전국악 밴드 ‘소풍’의 아쟁연주자 조누리를 초청해 전시회를 종합예술의 장으로 승화한 콜라보의 진수, 리뉴얼아트와 퓨전 국악의 만남인 런치버스킹이 오는 4일 오후 12시에 개최된다. 이 음악회는 천년고찰 봉은사에서 수행예술, 차향, 국악울림이 하나되는 종합예술 축제로 펼쳐진다. 새로운 불교미술의 지평을 연 루비아트디렉터의 최고의 예술품이 직접 활용되는 리뉴얼아티스트 오흥덕 관장의 보이차 시연과 함께 조누리의 아쟁연주로 콜라보되는 이색 음악회가 선보일 예정이다. 아쟁은 굵고 낮은 울림과 묵직하고 장엄한 음색이 특징인


일본 귀신마을 부산 아미동 비석마을

일본귀신마을로 불리우던 비석마을 산복도로변의 아미동 비석마을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인들의 공동묘지 위에 들어선 마을이다. 지금도 일본인 공동묘지의 비석 등이 계단, 담장의 부재로 사용된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 덕분에 도시괴담 등을 모아놓는 사이트에 관련 괴담이 자주 보인다.아미동 비석마을은 부산의 역사를 좀더 단적으로 보여주는 동네다. 이 곳 역시 일본인들이 공동묘지를 남겨두고 떠난 후 5년간 비어 있다가, 한국 전쟁 때 피난 온 사람들이 꽉 차있는 시가지를 피해 마을을 꾸렸던 것이다.비석마을의 골목을 따라 거닐다 보면 각진 모양의 상석이나 비석들은 가파른 계단의 디딤돌로 쓰이거나 옹벽 또는 집의 주춧돌 등으로 활용되었다. 토성역을 나오면 탐방로 안내판이 보이고 고갯마루에 마을지도가 있다. 골목에는 벽화가 그려져 있고, 비석을 사용한 건축물 앞에는 안내판도 있다.아미동 비석마을의 진수를 맛보려면 숨은 그림을 찾듯 비석의 자취를 찾아내는 게 흥미롭다. 감천문화마을처럼 개방성을 지닌 마을이 아니다. 삶의 골목을 거니는 게 부담스럽다면 주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인 아미문화학습관이나 기찻집 예술체험장 등을 방문하길 권한다.아미문화학습관은 지하 1층, 지상 3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