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10.1℃
  • 맑음부산 12.1℃
  • 구름많음고창 9.0℃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7.6℃
  • 구름많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전시공연

묵향으로 넘는 문경새재

문경새재아리랑 서예대축제, 작품 2,500여 점 전시

묵향으로 넘는 문경새재

문경새재아리랑 서예대축제, 작품 2,000여 점 전시

()한국서예협회가 주관하는 문경새재 아리랑 서예대축제 묵향으로 넘는 문경새재 전이 지난 21일 문경새재 야외공연장에서 2,000여 명의 서예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시작으로 30, 10일간의 대단원의 일정을 마친다.

()한국서예협회는 서예창작활동에 관한 사업과 서예지 출판 및 교육자료 연구, 서예의 국제문화교류에 관한 사업을 목적으로 1989년 창립된 국내 최대 서예단체이며, 현재 전국 18개 지회와 65개 지부, 해외의 인도네시아 지회 등에 정식 등록된 5,500여 명의 회원들이 연간 40회 이상의 다양한 전시행사를 개최하는 등 서예문화의 전승과 발전을 위해 매년 노력하고 있는 단체다.

경북도와 문경시가 후원하는 이번 전시회에는 ()한국서예협회 회원 출품작 2,500여 점이 서예협회의 각 지부 지회별로 현수막으로 제작하여 빛 고운 단풍으로 물든 문경새재 탐방로와 제1관문에서 제2관문까지 이어지는 옛길주변에 전시됐다.

悟汀(오정) 金美子(김미자) 작가

이번 취재 마지막 날 만난 경북 왜관에서 오정書畵 연구실을 운영하고 있는 悟汀(오정) 金美子(김미자) 작가는 올해의 작품출품을 거울삼아 다음 전시에는 새로운 서체로 작품을 출품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특히 문경새재의 깊어가는 가을의 깊은 경관을 배경으로 작품을 펼쳐 보인 이번 서예전은 한국 전통서예 문화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고 함께 진행되어, 어제 일요일 막을내린 문경사과축제는 많은비가 내리는 굳은 날씨에도 문경새재를 찾는 수많은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사하여 향후의 축제에도 깊은 관심이 모아진다.   

일련신문 유시문 기자 



해방70년 - 근대불교제종파
해방70년 - 근대불교제종파 사진 : 예천 회룡포 광복 70년의 한국불교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그것은 1천6백년의 한국불교사를 정립하면서 새로운 미래불교를 펼쳐가는전환점에 서있기 때문이다. 한국불교는 그동안 하향과 상향의 신앙형태를 모두 겪었다. 국가의 절대적인 지원아래 위에서 밑으로 전해지는 하향의 귀족불교와 처절할 정도의 박해를 받으면서 밑에서 위로 전개했던 민중불교를 다같이 경험했고 이제는 비호도 탄압도 없이 자신의 두 다리로 당당하게 걸어가고 있는 중이다.그 기간이 광복 70년일 때 짧은 세월동안 많은 과거가 정리되었고 그 위에 앞으로의 역사를 이끌어갈 설계도가 그려지고 있다. 따라서 한국불교의 장래는 매우 밝다고 여겨진다. 특히 젊은 스님들의 수행열과 신도들의 높은 의식구조는 한국불교를 늘 깨어있게 만들 것이다. 이러한 한국불교의 중추역할을 맡고 있는 것이 종단일 때 과연 오늘의 각 종단들은 어떠한 모습으로 활동하고 있는지 그 현장을 찾아가 보기로 한다. 종단의 현황은 바로 한국불교의 현주소와 직결되는 까닭이다.종파불교라는 말은 한국불교의 한 특징처럼 되어 있다. 불교가 삼국에 전래된 후 많은 스님들이 입당하여 수학했고 돌아온 후 한



문화재청, 김홍도 말년의 역작 삼공불환도·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등 4건 보물 지정

문화재청, 김홍도 말년의 역작 삼공불환도·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등 4건 보물 지정 2018년 10월 04일 --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김홍도 필 삼공불환도’와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등 조선 시대 회화와 불교 조각, 서책 등 4건을 보물로 지정하였다. (보물 제1998호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珍島 雙溪寺 木造釋迦如來三尊坐像) 보물 제1998호 ‘진도 쌍계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珍島 雙溪寺 木造釋迦如來三尊坐像)’은 17세기 중엽 전라·경상지역에서 활동한 승려 조각가 희장(熙壯)을 중심으로 총 9명의 조각승이 공동으로 참여해 1665년(현종 6년)에 완성한 작품이다. 가운데 석가모니불상을 중심으로, 왼쪽과 오른쪽에 각 1구의 보살상으로 구성된 삼존(三尊) 형식이다. 삼존의 보존 상태와 구성 등이 조성 당시의 모습을 거의 완전하게 갖추고 있으며 복장(腹藏) 유물 역시 안치 당시의 모습에서 크게 훼손되지 않고 발견되어 불상 조성과 17세기 복장법식(腹藏法式) 연구에도 귀중한 정보가 된다. 또한 건장한 신체 표현과 통통하게 살이 오른 어린아이 같은 얼굴 등 희장이 참여한 불상조각의 특징을 엿볼 수 있으며, 제작연대와 제작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