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9℃
  • -강릉 0.1℃
  • 구름많음서울 -0.2℃
  • 연무대전 1.6℃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3.5℃
  • 연무광주 3.6℃
  • 흐림부산 5.9℃
  • -고창 1.0℃
  • 흐림제주 9.7℃
  • -강화 -2.6℃
  • -보은 -0.7℃
  • -금산 -0.6℃
  • -강진군 2.2℃
  • -경주시 0.5℃
  • -거제 3.7℃
기상청 제공

일본 민족의 기저 신앙, 신도(神道) 쇠퇴

제사(祭祀)시설인 신사(神社)도 경영난으로 생존 몸부림

일본 민족의 기저 신앙, 신도(神道) 쇠퇴


제사(祭祀)시설인 신사(神社)도 경영난으로 생존 몸부림



▲ 아베 총리를 비롯한 각료들의 집단참배와 공물 봉납으로 유명한 야스쿠니 신사 등 일부 유명 신사 외에 일본의 대부분 신사들은 일본 민족의 저변 종교, 신도(神道)가 쇠퇴하며 친족 감소로 제사(祭祀)시설인 신사(神社)도 경영난으로 시설유지가 어려울 정도의 심각한 상황에 처했다.    


하루 수입 10엔짜리 동전 몇 개, 맨션 부지 임대·부적 판매 등 아이디어 짜내


일본인 의식 밑바탕에 깔린 종교 ‘신도(神道)’가 쇠퇴하고 있다. 마치 세계적으로 무종교가 많아지고 있는 추세와 같은 맥락이다. 또한 한국에서 제사가 사라지는 것과 같은 양상이라고 할 수 있다.     

일본 고유 종교인 신도(神道)의 제사(祭祀)시설인 신사(神社)들이 심각한 운영난을 겪고 있다고 16일 연합뉴스가 NHK를 인용해 보도했다. 

아베 총리를 비롯한 각료들의 집단참배와 공물 봉납으로 유명한 야스쿠니 신사 등 일부 유명 신사 외의 대부분의 신사는 시설유지가 어려울 정도로 재정난이 심각한 상황이며 특히 지방 소재 신사의 경우, 같은 씨족 신을 모시는 친족이 줄고 보시가 줄면서 상황이 더 열악하다는 것.

개중에는 하루 수입이 고작 10엔짜리 동전 몇 개에 불과한 곳도 있는 곳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최근에는 신사일(神職)에 종사하려는 사람을 구하기 어려워 심한 경우 한사람이 100여 개 신사를 맡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NHK에 따르면 고베(神戶)시에 있는 한 신사는 경내에 19층짜리 고층 맨션을 짓도록 업자에게 부지 일부를 빌려주기로 했다. 건물 1, 2층에는 사무실이 들어설 예정이다. 업체는 빌린 부지에 맨션을 지어 70년간 운영한 후 나대지로 만들어 다시 신사 측에 돌려 주기로 계약했다. 오피스 건물 속에 궁색하게 남게 될 이 신사는 헤이안(平安) 시대(793년부터 가마쿠라 막부가 성립할 때 까지 390년간)에 창건된 유서 깊은 신사지만 한신(阪神)·아와지 대지진 때 금 간 본당과 신사 사무소 등을 고쳐 지을 형편이 안돼 맨션부지를 임대하기로 했다. 2월부터 신사 본당 해체를 시작해 올해 10월 새 본당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맨션은 2~3년 후 준공할 계획이다.

이 신사 외에도 도시에 있는 신사 경내에 맨션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다. 도쿄도(東京都) 내 복수의 신사 경내에 맨션건설이 이뤄지고 있고 교토(京都)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시모가모(下鴨)신사 부지 일부에 작년 5월 맨션이 들어섰다.

친족 감소로 경영난에 빠진 신사들은 생존을 위해 갖가지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 역시 헤이안 시대에 창건된 도쿄 아사쿠사에 있는 이마도(今戶)신사는 1980년대까지만 해도 경내 일부를 주차장으로 운영해 그럭저럭 신사를 꾸려 왔으나 요즘은 부적 등의 판매를 통해 얻는 수입이 한 달에 고작 2천 엔(약 1만9천 원)인 달도 있다고 한다. 신사 관계자는 "절처럼 장례의식이나 법명을 주는 등의 수입원이 신사에는 없다"면서 "기도료라야 5천 엔 정도이고 복전함에 들어오는 돈은 하루 고작 10엔짜리 동전 몇 개인 날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궁리 끝에 이 신사는 인연을 맺어주는 신을 모시고 있다는 사실과 복을 부르는 고양이의 발상지라는 사실에 착안, 원 모양의 복을 부르는 고양이 2마리를 그려 넣은 발원(發願) 판자를 제작해 히트했다. 점잖은 색 일색이던 부적 색깔도 컬러풀하게 바꿨다. 지금은 입소문으로 참배객이 늘어 전에는 없던 것이나 마찬가지이던 이들 제품 판매가 신사경영을 지탱할 정도가 됐다고 한다.

10년 전부터 시작한 인연을 맺어주는 모임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인연 맺는 신사에서 행복해지는 사람이 많아지도록 해 보자는 주지 부인의 아이디어로 남녀 18명씩이 모여 기도를 받은 후 전원과 대화하는 모임을 시작했다. 기도 덕인지 어쨌든 지금까지 8천 명이 등록해 100쌍이 결혼에 성공했다. 그러자 결혼식에 참석한 친척이 참배하러 오거나 결혼식장에서 신사가 보낸 비디오 메시지를 본 하객들이 참배하러 오는 등 참배객이 크게 늘었다. 요즘은 일본인뿐 아니라 홍콩이나 대만인도 많이 참배한다고 한다.

나라(奈良) 현 고세(御所)시 산속에 있는 가쓰라기미토시세 신사는 인터넷을 활용해 외지인 참배자를 늘리고 있다. 천 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지만,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100여 가구인 친족의 보시가 줄어 기도료 등을 합해 연간 수입이 50만 엔 남짓이다. 이래서는 신사를 유지할 수 없다고 생각해 주지가 3년 전 인터넷을 이용한 크라우드 펀딩을 추진했다. 신사 부지 내 건물을 카페로 개조, 현지인의 모임 장소로 활용하면서 판매수익을 신사 운영에 보태기로 하고 모금에 나서 어렵지 않게 목표 100만 엔을 모으는 데 성공했다. 그해 오픈한 카페에서 수제 사탕을 제공하고 라이브 음악회와 무용 등의 이벤트를 개최하면서 그때마다 블로그에 올리자 소문이 널리 퍼져 현재는 참배객의 70%가 외지인이라고 한다.

NHK는 오랫동안 신성한 장소로 지역에 밀착해온 신사가 이제는 ‘신에만 의존’하는 데서 벗어나 필사적으로 생존책을 모색하는 시대가 됐다고 지적했다. 




대한노인회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 및 업무협약
대한노인회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 및 업무협약 대한노인회와 충청북도 치매예방을 위한 협약도 체결 대한노인회(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는 노인 스스로 치매예방을 하자는 목표로 지난 27일 부영태평빌딩 컨벤션홀에서 대한노인회 이중근 회장을 비롯하여 국회 양승조국회보건복지위원장, 보건복지부 이동욱 인구정책실장, 대한의사협회장, 시ㆍ도 노인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을 거행하고 충청북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구 고령화와 치매 인구의 급속한 증가로 인해 그 동안 가족에게 의존했던 치매 돌봄을 정부가 책임지고자 올해 발표한 `치매국가 책임제` 추진 계획에 발맞춰 대한노인회 16개 시ㆍ도연합회, 245개 시ㆍ군ㆍ구노인회와 전국 6만5000여 개의 경로당을 기반으로 대한노인회가 노인 치매예방 운동에 적극 나서기로 한 것이다. 대한노인회 이중근 회장은 "치매예방은 가정의 행복과 노인들의 삶의 질을 좌우하는 중요한 문제로 국가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노인 스스로 예방에 앞장서기 위해 오늘 발대식을 갖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 및 충청북도 업무협약을 계기로 경로당을 통한 치매진단사업, 치매예방활동과 교육사업, 전문

한해를 시작하는 날의 뜻

一年(いちねん)の始(はじ)まりの日 한해를 시작하는 날 元日(がんじつ)、元旦(がんたん) 日本(にほん)では1948年(ねん)に「年(とし)のはじめを祝(いわ)う日(ひ)」として法律(ほうりつ)で国民(こくみん)の祝日(しゅくじつ)と制定(せいてい)されました。 「元日(がんじつ)」は1月(いちがつ)1日(ついたち)のこと、そして「元旦(がんたん)」というのは1月1日の朝(あさ)の事(こと)です。「元」という字(じ)には「一番(いちばん)初(はじ)め」という意味(いみ)があり「旦」という字(じ)には「朝(あさ)」「夜明け(よあけ)」という意味(いみ)があります。 古来(こらい)から行(おこな)われてきた元日(がんじつ)の風習(ふうしゅう)は、現在(げんざい)でも受(う)け継(つ)がれています。今(いま)でも私達(わたしたち)は歳神様(としがみさま)をお迎(むか)えするために門松(かどまつ)を門(もん)の前(まえ)に飾(かざ)ったり、鏡餅(かがみもち)を備(そな)えたり、前日(ぜんじつ)に準備(じゅんび)したおせち料理(りょうり)を食(た)べたりしています。また、子供(こども)は親(おや)や親戚(しんせき)からお年玉(としだま)をもらいます 일본에서는 1948년 '한해의 시작을 축하하는 날'로서 법으로 국민의 경축일(국경일)로 제정되었습니다. 간지쯔는 1월1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