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4.1℃
  • -강릉 1.5℃
  • 박무서울 -1.2℃
  • 박무대전 0.2℃
  • 박무대구 -1.5℃
  • 박무울산 1.5℃
  • 연무광주 4.4℃
  • 연무부산 3.2℃
  • -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9.8℃
  • -강화 -3.4℃
  • -보은 -2.2℃
  • -금산 -2.8℃
  • -강진군 2.0℃
  • -경주시 -2.7℃
  • -거제 0.4℃
기상청 제공

출판

발해제국 연대기 발간

역사 연구가 우재훈이 동북아 역사의 뜨거운 감자인 발해의 역사를 당시 발해인의 관점에서 정리하고 재해석한 ‘발해제국연대기’를 출간했다.

북랩은 역사 연구가 우재훈이 동북아 역사의 뜨거운 감자인 발해의 역사를 당시 발해인의 관점에서 정리하고 재해석한 ‘발해제국연대기’를 출간했다.

이 책은 고구려 멸망 이후 고구려를 계승하여 대조영이 건국한 발해가 거란의 침입을 받아 멸망하기까지 200여년의 생존 노력과 그 이후 이어진 부흥 운동까지 연대기 순으로 망라한 역사서다.

발해는 698년부터 926년까지 한반도 북부와 만주, 연해주 등 광대한 영토에 걸쳐 존속하면서 신라(남국)와 발해(북국)가 공존한 남북국 시대를 열었다.

이 책은 중국 동북공정에 대한 반론 차원에서 쓰인 발해사나 객관성이 결여된 야사 중심의 발해사와 달리 발해인의 시각에서 발해의 역사를 ‘통사적’으로 정리한 최초의 대중적 역사서를 추구한 점이 특징이다.

발해는 고구려가 멸망했던 668년으로부터 30년이라는 긴 공백기를 거쳐 698년 개국한 나라였다. 발해의 건국 주체는 고구려 유민들과 말갈인들로, 이들이 고구려 재건이라는 기치를 들고 한 우산 아래에서 연합하여 만든 나라가 바로 발해였다.

저자가 주목한 점은 고구려 유민과 말갈인이라는 다소 이질적인 두 집단이 어떻게 발해라는 한 나라 안에서 서로 융합하여 발해인이라는 정체성을 형성했는가 하는 점이다.

저자가 내린 결론은 바로 ‘생존’이었다. 당시 초강대국인 당나라와 돌궐, 해, 흑수말갈 등의 유목민족, 당이 고구려를 멸망시키는 데 충실한 도우미 역할을 한 신라 등이 사방을 둘러싼 상황에서 발해인들은 살아남기 위해 상호 협력하였고, 최종적으로는 각자의 출신을 버리고 하나가 되는 길을 택했다. 이렇게 발해인들은 분열의 시대에 통합의 길을 찾았다. 228년 후 멸망할 때까지 서로가 가진 장점을 살리면서 동시에 다름보다 하나 됨을 추구했던 그들의 정체성은 발해가 패망한 후에도 줄곧 이어져서 발해 유민 사이에서 200여년간 지속됐고, 몇 차례의 부흥 운동을 통해 발현되었다.

이에 저자는 발해를 통합한 리더십에 주목하면서 그것이 발해인들이 조국을 잃은 악조건에서도 200여년의 세월을 견디게 해주었던 자신감과 정체성의 근원이 되었다고 주장한다.

좁은 땅덩어리 안에서도 지역과 사상과 출신, 빈부 격차로 갈기갈기 쪼개져 아귀다툼을 벌이는 게 우리의 현실임을 볼 때 서로 다른 민족이 만나 하나의 공동체를 이루어 공통의 정체성을 이룩해낸 발해의 성과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혐한...그들은 누구인가?
협한 ㅡ 그들은 누구인가 ? ‘붕한론(崩韓論)’ ‘유교에 지배된 중국인과 한국인의 비극’ ‘한국 파산, 이런 반일국가는 정치 경제가 파멸한다’ ‘잘 가라 자괴하는 한국이여’ ‘한국은 언제부터 비열한 나라가 되었는가’ ‘붉은 한국 위기를 초래하는 한반도의 진실’ ‘중국과 한국은 숨 쉴 때마다 거짓말한다’ ‘한국인으로 안 태어나서 다행이다’ ‘핑계국가 한국의 입을 다물게 하는 책’ ‘일본이여 더 이상 사과하지 마’ ‘한국 한국인의 품성’…. 올해 들어 일본에서 출간된 이른바 ‘혐한(嫌韓) 서적’들의 제목이다. 한국과 한국인을 자극하는 이 같은 혐한 서적들은 일본의 서점마다 버젓이 한 코너를 장식하고 있다. 이 중에는 수십만 부가 팔려나간 베스트셀러도 있다. 지난 2월 출간된 ‘유교에 지배된 중국인과 한국인의 비극’이라는 책은 지금까지 무려 40만부가 팔렸다. 이 책은 켄트 길버트라는 친일 성향의 미국인이 일본은 긍정적으로, 한국과 중국은 비판적으로 바라본 내용을 담고 있다. 아마 일본 독자들은 한·중·일이 아닌 제3자 미국인의 시각으로 한·일, 중·일 관계를 바라봤다는 점에 관심을 보였을 것이다. 필자는 작년 말부터 서울대 학봉재단의 지원을 받아 일본의 혐한에

수문제와 중국적인 최초의 불교, 천태종
수문제와 중국적인 최초의 불교, 천태종 ① 수 문제의 불교선택과 수양제의 계승 수 문제는 새로운 통일제국에 걸맞는 지배이데올로기로 불교를 선택한다. 이때의 중국 상황은 후한시기 이후 유교는 몰락한 상황이라 이렇다할 측면이 존재하지 않았다. 또 위진시대를 풍미한 도가가 개량된 신도가인 현학이나, 강남 육조시대에 유행하는 청담은 지배이데올로기로서는 부족했다. 또 도교는 불교를 통해서 교단체제가 정비된 상황이라서 불교의 상대가 될 수 없었다. 즉 불교 외에는 선택할 수 있는 대상이 없었던 것이다. 또 여기에는 개인적인 수문제의 개인적인 신앙도 작용했다. 문제는 강남의 진을 정복하기 전인 585년 불교를 장려해서 천자보살이라고 불렸다. 또 수가 천하를 통일한 12년 후인 601년의 환갑을 맞아서 불교를 대대적으로 선양하는 포고문을 반포한다. 이는 불교를 통한 제국의 안정과 오랜 전쟁의 상처를 아울러 치료하고자 한 조치로 이해된다. 수 문제는 604년 사망하고 결국 제국의 안정은 수 양제의 손으로 넘어가게 된다.② 수양제와 천태종의 발전 수나라 때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종파는 중국적인 불교 중에서 가장 먼저 대두하는 천태종이다. 천태종은 창시한 인물은 천태지의이다.

대한노인회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 및 업무협약
대한노인회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 및 업무협약 대한노인회와 충청북도 치매예방을 위한 협약도 체결 대한노인회(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는 노인 스스로 치매예방을 하자는 목표로 지난 27일 부영태평빌딩 컨벤션홀에서 대한노인회 이중근 회장을 비롯하여 국회 양승조국회보건복지위원장, 보건복지부 이동욱 인구정책실장, 대한의사협회장, 시ㆍ도 노인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을 거행하고 충청북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구 고령화와 치매 인구의 급속한 증가로 인해 그 동안 가족에게 의존했던 치매 돌봄을 정부가 책임지고자 올해 발표한 `치매국가 책임제` 추진 계획에 발맞춰 대한노인회 16개 시ㆍ도연합회, 245개 시ㆍ군ㆍ구노인회와 전국 6만5000여 개의 경로당을 기반으로 대한노인회가 노인 치매예방 운동에 적극 나서기로 한 것이다. 대한노인회 이중근 회장은 "치매예방은 가정의 행복과 노인들의 삶의 질을 좌우하는 중요한 문제로 국가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노인 스스로 예방에 앞장서기 위해 오늘 발대식을 갖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치매예방운동본부 발대식 및 충청북도 업무협약을 계기로 경로당을 통한 치매진단사업, 치매예방활동과 교육사업,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