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0.3℃
  • -강릉 4.3℃
  • 박무서울 3.3℃
  • 구름많음대전 3.7℃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3.2℃
  • 흐림광주 4.7℃
  • 맑음부산 3.8℃
  • -고창 4.2℃
  • 흐림제주 8.7℃
  • -강화 2.2℃
  • -보은 -1.3℃
  • -금산 3.1℃
  • -강진군 4.6℃
  • -경주시 -0.9℃
  • -거제 6.6℃
기상청 제공

문화재 답사

해인사 목조불상서 국보급 고려 불경 29책 발견

원당암 삼존불 정밀조사,고려대장경으로 찍은 '대방광불화엄경'

해인사 목조불상서 국보급 고려 불경 29책 발견
원당암 삼존불 정밀조사,고려대장경으로 찍은 '대방광불화엄경'

▲ 15세기 목조아미타불좌상에서 발견된 성불수구대다라니.    


합천 해인사 원당암에 있는 15세기 목조아미타불좌상에서 고려 후기에 찍은 불경 29책이 쏟아져 나왔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원당암 목조아미타불좌상의 내부를 조사해 고려 우왕 1년(1375)에 인출(印出)한 서적 '성불수구대다라니'와 고려 후기에 고려대장경으로 찍은 '대방광불화엄경' 28책을 찾아냈다고 16일 밝혔다.    

성불수구대다라니는 소매에 넣을 수 있는 작은 책인 수진본(袖珍本)으로, 국내외에 없는 유일본이다. 변상도(變相圖, 불교 경전 내용을 소재로 한 그림)가 특이하고 간행 기록이 분명해 매우 높은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불상에서는 이와 함께 1694년 해인사 승려 숭열(崇悅), 종안(宗眼) 등이 불상을 중수했다는 발원문도 발견됐다.    

이용윤 조계종 문화재팀장은 "성불수구대다라니는 단독으로 국가지정문화재에 지정될 수 있는 귀중한 서적"이라며 "화엄경 역시 조선시대가 아닌 고려시대에 인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팀장은 "화엄경은 복장(腹藏) 안에 꽉 차 있었다"며 "1983년 금칠을 다시 하는 개금불사(改金佛事)를 하면서 복장을 일부 개봉했으나, 이번에는 안에 있던 전적을 모두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조계종은 이번 조사에서 목조아미타불좌상과 함께 삼존불(三尊佛)을 이루는 좌우의 관음보살입상과 지장보살입상을 X레이로 촬영했다. 

▲ 보살상 X레이 촬영 모습. 금속장식이 있는 족자형 사경(寫經)이 발견됐다.     

 
조사 결과, 지장보살입상에서는 금속장식이 있는 족자형 사경(寫經·손으로 베껴 쓴 경전)이 발견됐다. 이러한 사경은 일본에 있는 고려 사경인 '불설대길상다라니경' 이후 처음 나온 사례다. 아울러 관음보살입상에서는 종이 뭉치와 경전 사이에 병풍처럼 접었다 펼 수 있는 책인 절첩본(折帖本)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조계종 문화부장인 정현 스님은 "종정을 지낸 혜암 스님의 유지와 해인사 방장인 원각 스님의 뜻에 따라 지금까지 한 번도 복장을 개봉하지 않은 관음보살입상과 지장보살입상은 그대로 두기로 했다"며 "과학적 분석만으로 복장의 내용을 알아냈다는 점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총무원장 자승 스님도 "두 보살상은 15세기 신앙심을 간직한 불상"이라며 "복장을 열지 않고 보존하기로 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조사된 불상들은 1490년 해인사 법보전과 대광명전에 봉안된 비로자나불상에 납입된 은제 후령통(候鈴筒·복장 유물을 넣는 통)과 유사한 후령통이 있다는 점에서 조성 시기는 1490∼1500년일 것으로 추정됐다.    

이 팀장은 "원당암 삼존불은 조선 전기 불교 조각사에 이정표가 되는 불상"이라며 "목조아미타불좌상은 조선 왕실이 후원해 만든 불상인 영주 흑석사 아미타불좌상, 경주 왕룡사원 아미타불좌상과 양식이 유사하다"고 말했다.    

조계종은 문화재청에 원당암 삼존불과 전적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을 신청했으며, 보존 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기본소득, 좌파의 정책이 아니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현실 가능한 유토피아”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불교환경연대는 20일 오후 4시부터 여성개발원 교육장에서 ‘기본소득과 불교’를 주제로 이야기마당을 연다. 불교환경연대가 분기별로 진행하는 녹색불교포럼의 일환이다. 기본소득은 현재 한국사회의 가장 핫(hot)한 의제가 된 지 오래다. 대형서점은 기본소득과 관련한 도서를 모아 진열하는 특판대를 꾸며 독자들의 관심에 부응하고 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은 조건 없이 기본소득 복지국가와 기본소득 기본소득의 쟁점과 대안사회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 기본소득, 자유와 정의가 만나다 등을 진열하고 있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는 가장 최근 나온 책으로 국내 저작이다. 우리 사회의 상황과 연결 지어 기본소득을 쉽게, 경제와 정치에 대한 학습이 없는 이라도 알아들을 수 있게 설명하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지은이는 오준호 씨로, 기본소득이 한국에 처음 알려질 무렵부터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활동가 겸 작가다. 기본소득이 논의되는 이유는 경제적 불평등의 심화에 있다. 오씨는 “불평등이 계속 확대된다면 자본주의 시장경제가 붕괴될 수

중국사이비종교 전능신교 한국포교
중국 사이비 종교인 전능하신하나님교회(전능신교)가 난민신청을 통해 한국을 포교 전진기지로 삼으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능신교 때문에 피해를 본 중국인들은 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능신교에 빠진 가족들이 연락을 끊고 한국에 들어와 난민신청을 하고 있다”면서 “사이비 종교집단의 난민 신청은 사기”라고 주장했다.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과 ‘종교와진리’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전빈(31·여)씨는 “2015년 4월 출근한다며 집을 나간 남편이 실종됐는데, 비자면제 관광객으로 제주도에 들어와 전능신교 신도들과 함께 단체로 난민신청을 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면서 “지난해 1월부터 한국에서 남편을 애타게 찾고 있지만 생사조차 모르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전씨는 “착하던 남편은 전능신교에 빠진 뒤 모친이 돌아가셨을 때 연락조차 않는 매정한 사람으로 돌변했다”면서 “3년째 홀로 5살짜리 아들을 키우고 있는데, 아이에게 아빠의 부재는 너무 크게 다가온다”고 울먹였다. 산시성에서 온 이준걸(32)씨도 “멀쩡하게 직장을 다니던 아내가 2015년 3월 갑자기 집을 나갔는데, 수소문 끝에 상하이 푸둥공항에서 제주행 비행기를 탔다는 걸 알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