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0.8℃
  • -강릉 3.6℃
  • 박무서울 0.0℃
  • 구름많음대전 4.8℃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4.4℃
  • 흐림광주 4.8℃
  • 맑음부산 4.1℃
  • -고창 4.5℃
  • 흐림제주 8.6℃
  • -강화 4.3℃
  • -보은 1.2℃
  • -금산 3.2℃
  • -강진군 5.2℃
  • -경주시 3.0℃
  • -거제 5.0℃
기상청 제공

뇌 손상 치유하는 강황 효능

뇌 손상 치유하는 강황 효능


치매를 비롯한 뇌경색, 뇌출혈 등의 뇌졸중으로 많은 분들이 고통받고 계신데요.   이런 뇌 손상에 도움이 될만한 식품을 소개하려 합니다.   바로 강황!!! 울금이라고도 하지요


★ 강황의 효능은 간단히 말하면 항암, 항염, 항산화 작용으로 혈관을 맑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세계에서 치매 발병률이 가장 낮은 나라 인도 65세 이상 치매 발명률이 우리나라가 무려 인도의 10배라고 합니다.  이 이유가 인도의 대표음식은 강황이 들어간 카레가 치매 발병률을 낮춰준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좋은 강황은 
강황의 색이 짙은 노란색이 좋으며 이 노란색이 커큐민이라는 성분입니다.


★ 강황의 성분인 커큐민의 효능 
1. 커큐민은 천연 폴리페놀이라고 하여 강한 항산화 물질인데 혈관을 깨끗하게 해주는 작용을 하지요 
2. 쓸개에서 담즙 분비를 촉진하여 콜레스테롤을 제거하는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강황은 치매 예방뿐만아니라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 강황밥 만드는 법 
1. 불린 쌀을 솥에 넣는다. 
2. 강황 가루를 물에 풀어 부어준다.
3. 끓기 시작하면 약한 불에서 15분간 더 끓인다. 
4. 다 끓은 후 10분간 뜸을 들인다. 
카레로 드시면 조미료나 소금 등을 많이 먹게 되는데 이렇게 밥으로 드시면 강황의 좋은 성분만을 먹을 수가 있지요. 전이나 튀김을 할때 강황가루를 넣으면 색도 예쁘고 건강에도 좋아요.


★ 영혼과 뇌를 맑게 하는차 - 영뇌차 
강황과 천마를 넣어 끓인 차로 천마는 중풍에 많이 사용하는 약재입니다.


▶ 뇌손상을 회복하는 강황주스 만드는 법 
1. 영뇌차 물 1.5L에 호두 120g, 잣 50g, 아몬드 70g을 넣고 믹서에 갈아준다.


★ 강황주스 복욕법 
1. 치매 중풍환자 - 200cc  하루 3회 복욕 
2. 예방 목적 - 200cc 하루 1~2회 복욕 

유시문 기자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기본소득, 좌파의 정책이 아니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현실 가능한 유토피아”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불교환경연대는 20일 오후 4시부터 여성개발원 교육장에서 ‘기본소득과 불교’를 주제로 이야기마당을 연다. 불교환경연대가 분기별로 진행하는 녹색불교포럼의 일환이다. 기본소득은 현재 한국사회의 가장 핫(hot)한 의제가 된 지 오래다. 대형서점은 기본소득과 관련한 도서를 모아 진열하는 특판대를 꾸며 독자들의 관심에 부응하고 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은 조건 없이 기본소득 복지국가와 기본소득 기본소득의 쟁점과 대안사회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 기본소득, 자유와 정의가 만나다 등을 진열하고 있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는 가장 최근 나온 책으로 국내 저작이다. 우리 사회의 상황과 연결 지어 기본소득을 쉽게, 경제와 정치에 대한 학습이 없는 이라도 알아들을 수 있게 설명하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지은이는 오준호 씨로, 기본소득이 한국에 처음 알려질 무렵부터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활동가 겸 작가다. 기본소득이 논의되는 이유는 경제적 불평등의 심화에 있다. 오씨는 “불평등이 계속 확대된다면 자본주의 시장경제가 붕괴될 수

중국사이비종교 전능신교 한국포교
중국 사이비 종교인 전능하신하나님교회(전능신교)가 난민신청을 통해 한국을 포교 전진기지로 삼으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능신교 때문에 피해를 본 중국인들은 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능신교에 빠진 가족들이 연락을 끊고 한국에 들어와 난민신청을 하고 있다”면서 “사이비 종교집단의 난민 신청은 사기”라고 주장했다.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과 ‘종교와진리’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전빈(31·여)씨는 “2015년 4월 출근한다며 집을 나간 남편이 실종됐는데, 비자면제 관광객으로 제주도에 들어와 전능신교 신도들과 함께 단체로 난민신청을 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면서 “지난해 1월부터 한국에서 남편을 애타게 찾고 있지만 생사조차 모르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전씨는 “착하던 남편은 전능신교에 빠진 뒤 모친이 돌아가셨을 때 연락조차 않는 매정한 사람으로 돌변했다”면서 “3년째 홀로 5살짜리 아들을 키우고 있는데, 아이에게 아빠의 부재는 너무 크게 다가온다”고 울먹였다. 산시성에서 온 이준걸(32)씨도 “멀쩡하게 직장을 다니던 아내가 2015년 3월 갑자기 집을 나갔는데, 수소문 끝에 상하이 푸둥공항에서 제주행 비행기를 탔다는 걸 알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