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0.5℃
  • -강릉 4.1℃
  • 박무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4.0℃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4.2℃
  • 흐림광주 4.6℃
  • 맑음부산 3.8℃
  • -고창 4.7℃
  • 흐림제주 8.5℃
  • -강화 2.3℃
  • -보은 0.4℃
  • -금산 3.0℃
  • -강진군 5.1℃
  • -경주시 0.1℃
  • -거제 6.4℃
기상청 제공

문화재 답사

사도세자의 명복을 빌던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이 보물로 지정됐다.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華城 龍珠寺 大雄寶殿)’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42호로 지정

사도세자의 명복을 빌던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이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華城 龍珠寺 大雄寶殿)’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942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용주사는 사도세자의 묘소인 융릉의 능침사찰(陵寢寺刹)로, 제사 물자를 준비하기 위한 조포사(造泡寺) 역할을 했다.
 
1790년 2월 19일에 공사를 시작해 4월 15일 상량, 9월 29일에 불상이 봉안됐다. 왕실이 공사를 발주하고 관청이 재원을 조달하는 등 건립 계획부터 공사감독까지 일관되게 국가가 주도한 관영공사였다.

용주사는 중심영역인 삼문, 천보루(天保樓), 대웅보전을 가운데 일렬로 두고 승당과 선당, 좌우 익랑(翼廊)은 똑같은 규모의 동일한 형태로 마주 보고 대칭되게 배치했다. 이 같은 배치와 공간구성은 창건 당시 모습을 대체로 잘 유지하고 있어, 조선 후기 능침사찰의 배치 특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요소다.

보물로 지정된 대웅보전은 용주사의 주불전으로, 여러 번의 중수가 있었지만 외부 단청을 제외하고는 처음 지었을 때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다.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다포계(多包系) 팔작지붕의 건물로 18세기 불전건축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다포 양식의 공포와 초각(草刻) 수법은 창건 당시의 시대적 특성을 갖추고 있다.

문화재청은 “화성 용주사 대웅보전은 능침사찰의 주불전으로 권위와 격식, 시대성을 잘 간직하고 있다”며 “대웅보전이 체계적으로 보존 관리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소유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시문 기자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기본소득, 좌파의 정책이 아니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현실 가능한 유토피아”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불교환경연대는 20일 오후 4시부터 여성개발원 교육장에서 ‘기본소득과 불교’를 주제로 이야기마당을 연다. 불교환경연대가 분기별로 진행하는 녹색불교포럼의 일환이다. 기본소득은 현재 한국사회의 가장 핫(hot)한 의제가 된 지 오래다. 대형서점은 기본소득과 관련한 도서를 모아 진열하는 특판대를 꾸며 독자들의 관심에 부응하고 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은 조건 없이 기본소득 복지국가와 기본소득 기본소득의 쟁점과 대안사회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 기본소득, 자유와 정의가 만나다 등을 진열하고 있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는 가장 최근 나온 책으로 국내 저작이다. 우리 사회의 상황과 연결 지어 기본소득을 쉽게, 경제와 정치에 대한 학습이 없는 이라도 알아들을 수 있게 설명하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지은이는 오준호 씨로, 기본소득이 한국에 처음 알려질 무렵부터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활동가 겸 작가다. 기본소득이 논의되는 이유는 경제적 불평등의 심화에 있다. 오씨는 “불평등이 계속 확대된다면 자본주의 시장경제가 붕괴될 수

중국사이비종교 전능신교 한국포교
중국 사이비 종교인 전능하신하나님교회(전능신교)가 난민신청을 통해 한국을 포교 전진기지로 삼으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능신교 때문에 피해를 본 중국인들은 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능신교에 빠진 가족들이 연락을 끊고 한국에 들어와 난민신청을 하고 있다”면서 “사이비 종교집단의 난민 신청은 사기”라고 주장했다.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과 ‘종교와진리’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전빈(31·여)씨는 “2015년 4월 출근한다며 집을 나간 남편이 실종됐는데, 비자면제 관광객으로 제주도에 들어와 전능신교 신도들과 함께 단체로 난민신청을 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면서 “지난해 1월부터 한국에서 남편을 애타게 찾고 있지만 생사조차 모르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전씨는 “착하던 남편은 전능신교에 빠진 뒤 모친이 돌아가셨을 때 연락조차 않는 매정한 사람으로 돌변했다”면서 “3년째 홀로 5살짜리 아들을 키우고 있는데, 아이에게 아빠의 부재는 너무 크게 다가온다”고 울먹였다. 산시성에서 온 이준걸(32)씨도 “멀쩡하게 직장을 다니던 아내가 2015년 3월 갑자기 집을 나갔는데, 수소문 끝에 상하이 푸둥공항에서 제주행 비행기를 탔다는 걸 알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