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6.1℃
  • -강릉 -3.4℃
  • 맑음서울 -4.3℃
  • 구름조금대전 -2.0℃
  • 맑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2.3℃
  • 구름조금부산 3.8℃
  • -고창 0.8℃
  • 흐림제주 8.8℃
  • -강화 -3.9℃
  • -보은 -5.2℃
  • -금산 -3.3℃
  • -강진군 4.1℃
  • -경주시 1.5℃
  • -거제 3.3℃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안성 3.1만세운동의 현장을 찾아가다

필자는 우리나라 3대 3.1운동의 하나인 안성과 안성 3.1운동 기념관을 찾았다.


안성 3.1운동기념관

https://www.anseong.go.kr/tourPortal/41/main.do



안성군의 만세시위운동은 3월 30일 안성읍내의 시위를 발단으로 죽산·원곡·양성 등으로 평화적인 시위운동이 확대되었다. 이 평화적 시위가 전국 3대 만세시위의 하나로 꼽힐 정도로 폭력적인 운동으로 전환하게 된 것은 4월 1일 원곡면과 양성면의 연대시위에서 시작되었다. 3월말 이유석(李裕奭)·이양섭(李陽燮)·이덕순(李德順)·이근수(李根洙)·최은식(崔殷植)·홍창섭(洪昌燮) 등이 4월 1일을 기하여 양성면과 원곡면 연대만세시위운동을 일으킬 것을 계획하고, 이양섭이 원곡면을, 이근수가 양성면의 지휘 책임을 각각 맡기로 했다. 4월 1일 오후 8시경 외가천리(外加川里)에 있던 원곡면사무소에서 1,000여 명의 시위군중에게 홍창섭이 서울에서 가지고 온 독립선언서를 나누어주고 독립선언식을 거행한 후, 횃불을 들고 독립만세를 불렀으며, 친일면장을 끌어내고 원곡면 주재소를 습격한 뒤 양성면으로 행진해갔다. 행진 도중 양성면과 원곡면 경계 언덕에 이르러 만세시위 주동자들은 원곡면 내 경찰주재소·우편사무소 등을 습격하고 일본인 거주자들을 축출할 것을 결의했다.









한편 양성면에서 면민 수백 명이 이근수 등의 지휘하에 9시 30분경 경찰주재소 앞에서 만세시위를 전개하다가, 양성면으로 진입하는 원곡면 시위대와 합류했다. 연대시위군중들은 다시 양성면 주재소로 가서 이를 방화·파괴한 다음 양성면사무소로 가서 호적원부를 꺼내어 소각하고 기물을 파괴했으며, 면장을 포박하고 면사무소를 불태워버렸다. 또한 양성면에 거주하면서 고리대금업을 하던 일본인 다카[隆秀知]의 상점을 습격·파괴했다. 이들 시위군중들은 4월 2일 새벽까지 일대를 돌면서 시위를 전개하다가 각각 해산했는데, 원곡면 시위군중들은 원곡면으로 돌아와 면사무소를 습격하고 해산했다. 일제는 4월 2일 오전에 수많은 병력을 이끌고 나타나 안성군 내 각 부락민을 닥치는 대로 체포해갔다. 그후에도 2개월에 걸쳐 3차례나 일본군을 파견하여 주민 24명이 죽고 124명을 투옥하는 대대적인 탄압을 가했다.

편집부.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기본소득, 좌파의 정책이 아니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현실 가능한 유토피아”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불교계에서도 시작됐다. 불교환경연대는 20일 오후 4시부터 여성개발원 교육장에서 ‘기본소득과 불교’를 주제로 이야기마당을 연다. 불교환경연대가 분기별로 진행하는 녹색불교포럼의 일환이다. 기본소득은 현재 한국사회의 가장 핫(hot)한 의제가 된 지 오래다. 대형서점은 기본소득과 관련한 도서를 모아 진열하는 특판대를 꾸며 독자들의 관심에 부응하고 있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은 조건 없이 기본소득 복지국가와 기본소득 기본소득의 쟁점과 대안사회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 기본소득, 자유와 정의가 만나다 등을 진열하고 있다. 기본소득이 세상을 바꾼다는 가장 최근 나온 책으로 국내 저작이다. 우리 사회의 상황과 연결 지어 기본소득을 쉽게, 경제와 정치에 대한 학습이 없는 이라도 알아들을 수 있게 설명하고 있는 것이 장점이다. 지은이는 오준호 씨로, 기본소득이 한국에 처음 알려질 무렵부터 기본소득한국네트워크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활동가 겸 작가다. 기본소득이 논의되는 이유는 경제적 불평등의 심화에 있다. 오씨는 “불평등이 계속 확대된다면 자본주의 시장경제가 붕괴될 수

중국사이비종교 전능신교 한국포교
중국 사이비 종교인 전능하신하나님교회(전능신교)가 난민신청을 통해 한국을 포교 전진기지로 삼으려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능신교 때문에 피해를 본 중국인들은 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능신교에 빠진 가족들이 연락을 끊고 한국에 들어와 난민신청을 하고 있다”면서 “사이비 종교집단의 난민 신청은 사기”라고 주장했다.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과 ‘종교와진리’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전빈(31·여)씨는 “2015년 4월 출근한다며 집을 나간 남편이 실종됐는데, 비자면제 관광객으로 제주도에 들어와 전능신교 신도들과 함께 단체로 난민신청을 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면서 “지난해 1월부터 한국에서 남편을 애타게 찾고 있지만 생사조차 모르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전씨는 “착하던 남편은 전능신교에 빠진 뒤 모친이 돌아가셨을 때 연락조차 않는 매정한 사람으로 돌변했다”면서 “3년째 홀로 5살짜리 아들을 키우고 있는데, 아이에게 아빠의 부재는 너무 크게 다가온다”고 울먹였다. 산시성에서 온 이준걸(32)씨도 “멀쩡하게 직장을 다니던 아내가 2015년 3월 갑자기 집을 나갔는데, 수소문 끝에 상하이 푸둥공항에서 제주행 비행기를 탔다는 걸 알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