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5.9℃
  • -강릉 8.1℃
  • 연무서울 4.5℃
  • 구름조금대전 4.3℃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5℃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8.1℃
  • -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1.3℃
  • -강화 5.4℃
  • -보은 2.0℃
  • -금산 1.3℃
  • -강진군 8.2℃
  • -경주시 7.0℃
  • -거제 7.2℃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제2 공화국 대통령 윤보선 생가를 찾아보다

아산 둔포의 윤보선 전대통령의 해평 윤씨 집성촌

이집은 제2공화국 대통령인 윤보선 전대통령이 태어난 집이다,
선친인 윤치소가 1907년에 지었다고 하나 바깥 사랑채는 1920년대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제 강점기에 윤보선가의 경제력을 보여주듯 한옥에 붉은 벽돌을 많이 사용하여 지어진 특이한 형태다.



이곳 아산 둔포면 신항리 주변지역은 경기도에서 가장 넓은 평야지대인 평택지역을 가로 지르는 안성천이 아산만으로흘러 들어가는 지역으로 윤 전대통령 일가는 이 곳에서 만석군으로 불리던 집안이였으며, 외가 역시아산지역 만석군 집안이였다. 그의 집은 서울에서도 민간주택으로서는 가장 큰 안국동의 99칸 대저택이였다.
해평윤씨 집성촌인 이곳에 남아있는 고택들중에 제일 규모가 크다

넓은 평지에 자리 잡은 마을 한가운데에 있으며 전체 평면은 巴자형으로 동남향을 축으로 하고 있으며 뒤쪽에 ㄱ자형 안채, 중간에 ㄴ자형 사랑채, 바깥에 ㄴ자 행랑채를 둘러서 일자형을 만들고 동쪽 모서리에 ㄴ자 바깥사랑채를 배치했다. 행랑채는 길에 면하고 있으나 바깥 사랑채에는 담을 둘러서 앞에 별도의 대문을 설치하였다. 바깥 사랑채와 안채 사이에도 담장으로 구획하고 편문을 두었다. 안채는 9칸 ㄱ자형으로 전형적인 중부지방의 평면구성인데 부엌이 동쪽에 배치된 것이 다르다.

가로 칸은 전퇴, 세로 칸은 아래 퇴를 붙인 집으로, 남으로부터 부엌, 안방, 셋방, 윗방의 차례로 두고, 꺾어져 2칸 대청, 2칸 건넌방, 맨머리에 작은 부엌을 두었다. 집 뒤의 1칸은 후에 달아낸 것이다. 바깥 사랑채는 별당채 비슷하게 높은 누마루 집으로 6칸 전퇴집인데 서북쪽으로 2칸 달아내어 ㄴ자형 평면을 하고 있다. 서로부터 누마루, 2칸 큰사랑, 2칸대청, 건넌방이 있고 앞퇴에 툇마루가 있다. 1고주 5량으로 네모뿔대 주초위에 네모기둥이 서 있으며, 단순히 벽돌로만 합각을 쌓은 합각지붕이다. 안사랑채는 안마당을 싸면서 ㄴ자형을 이루고 있는 맞걸이 맞배지붕이며 세로,가로 모두 6칸이나 전체는 11칸 반이다. 덤벙주초 위에 네모기둥을 세웠다. 행랑채는 안사랑채보다 한단 낮게 지붕을 잇대어 지었는데 맞걸이 3량집이고 솟을 대문이 있다. 세로로 7칸, 가로로 8칸 모두 15칸이다.
후대에 부분적으로 다시 고쳤지만 전형적인 중부지방의 평면 구성을 잘 보여주는 건축물이다.

편집부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주제로 국제세미나 개최
대한상공회의소가 18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열린 세미나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500여명의 기업인이 몰려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빅터 차(Victor Cha) 미국 CSIS(국제전략문제연구소) 석좌교수 겸 조지타운대 교수는 ‘한미동맹의 전망’에 대한 주제 발표를 통해 “북한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미국과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우방과 그렇지 않은 비우방의 구분이 명확해질 것이다”며 “이러한 점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국의 정치적 위기는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동맹의 국방·대북 억지력 강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미 동맹은 지역 내 군사적 자산의 풍부한 증강을 필요로 한다”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속도를 높이고 한반도에서의 확장된 억지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방법에 대한 진지하고 혁신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배치 일정은 조속히 추진돼야 하며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대북 제재도 계속될 것이라고 빅터 차는 전망했다. 그는 “대북 제재의 목적은

종교활동비 신고하되, 세금은 부과 안한다
종교활동비 신고하되, 세금은 부과 안한다 시행령 수정에 보수개신교계 반발, 진보는 긍정적평가 정부는 21일 종교인소득 중 비과세소득인 종교활동비를 종교단체의 지급명세서 제출 항목에 추가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을 추가 입법예고했다.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종교인소득 과세 관련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입법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결과, 종교활동비 비과세와 종교단체에 대한 세무조사 제한이 일반 납세자와 형평이 맞지 않다는 의견이 제기돼 추가 수정에 나선 것이다. 지난 12일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종교인소득 관련 시행령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수정을 지시하기도 했다. 수정된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종교인에게 소득을 지급한 종교단체는 종교활동비를 포함한 종교인 개인별로 지급한 소득에 대해 명세서를 연 1회(이듬해 3월10일) 관할 세무서에 제출해야 한다. 다만 정부는 종교활동비에 대한 비과세는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보수 성향 개신교 단체들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 보수 성향의 개신교 단체들이 만든 한국교회 공동 태스크포스(TF) 관계자는 이날 "종교활동비는 종교 공금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