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1.2℃
  • -강릉 -4.2℃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1.4℃
  • 맑음부산 -2.6℃
  • -고창 -2.1℃
  • 흐림제주 5.1℃
  • -강화 -9.3℃
  • -보은 -11.6℃
  • -금산 -11.1℃
  • -강진군 -0.5℃
  • -경주시 -3.4℃
  • -거제 -1.2℃
기상청 제공

출판

한빛미디어, ‘치앙마이를 가장 멋지게 여행하는 방법’ 출간

태국 치앙마이 태국관광청 추천 도서로 만나다

한빛미디어, ‘치앙마이를 가장 멋지게 여행하는 방법’ 출간
가장 떠오르는 여행지 태국 치앙마이 태국관광청 추천 도서로 만나다


서울--(뉴스와이어) 2017년 01월 24일 -- 한빛미디어(대표 김태헌)가 ‘치앙마이를 가장 멋지게 여행하는 방법’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늘 입버릇처럼 “여행가고 싶다”고 외치면서도 막상 큰 맘 먹고 떠나서는 사진 찍고 발 도장 찍기에 바쁜 여행만 해왔다면. 조용히 쉬는 여행을 꿈꾸며 휴양지로 떠났지만 하루 종일 해양 스포츠만 즐겨야 했다면.

일상에 지친 자신에게 휴식을 주고 싶다면 이제 헤매지 말고 태국 제2의 도시 치앙마이로 떠나자. 치앙마이야말로 아무 생각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의미 있고 오히려 치유되는 그런 여행지니까 말이다. 거기다 퀄리티와 모양새가 훌륭한 브런치가 1천 원, 개성 있는 부티크 호텔에서의 하룻밤이 3만 원대부터라면 그 누가 이 매력적인 여행지를 마다할 수 있을까.

치앙마이를 가장 여행하기 좋은 시기는 아침 기온이 선선해지는 1~2월 바로 지금이다. 그러나 전 세계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지만 우리에겐 다소 생소한 여행지인 만큼 치앙마이 관련 서적이나 정보가 적은 것도 사실이다.

치앙마이로 떠나기로 마음 먹었는데 치앙마이 여행 정보가 턱없이 부족해 곤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베테랑 여행 작가와 태국 여행 전문가가 뭉쳐 ‘치앙마이를 가장 멋지게 여행하는 방법(한빛라이프, 2017)’을 펴냈다.

그들이 콕 짚은 치앙마이 여행의 키워드는 디자인과 문화이다. 그리고 그들이 말하는 ‘치앙마이를 가장 멋지게 여행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이 책에 소개한 관광지, 카페, 레스토랑, 북숍, 수공예 상점, 스파, 호텔 등 300여 개의 스폿 중에서 취향에 맞는 곳을 골라 ‘먹고 즐기고 쉬는’ 여행을 즐기면 된다.

태국통 저자들이 직접 방문해 체험하고 취재한 가장 최신의 스폿들과 꾸준히 사랑 받는 화려한 사원들 그리고 오래된 명소들을 접하노라면 당장 치앙마이로 떠나고 싶은 충동을 누르기 힘들다.

치앙마이의 올드 시티, 님만해민, 나이트 바자 & 삥강뿐 아니라 매력적인 근교 도시, 치앙라이와 빠이를 여행하는 최신의 정보도 풍성하다. 이 책에 상세히 정리한 ‘지역별 지도’, 여행 팁이 가득한 ‘지역별 여행 Q&A’, 실제 치앙마이를 다녀온 여행자들의 ‘실전여행 노하우’ 그리고 추천 여행 코스들을 체크하다 보면 나만의 치앙마이 여행 루트가 완성된다.

여기에 아무 데서나 잠들지 않는 여행자를 위해 엄선하여 선별한 호텔과 스파들 그리고 여행을 풍성하게 만들어줄 치앙마이의 흥미로운 역사와 문화 이야기는 덤이다. 일상에 지쳤다면 가성비 대비 최고의 만족을 주는 여행을 꿈꾼다면 지금이야말로 치앙마이를 여행할 때다.

▲올드 시티 - 란나의 역사, 문화, 예술을 찾아 떠나는 여행
▲님만해민 - 감탄이 절로 나오는 예쁜 카페, 향긋한 커피, 예술가의 감성
▲나이트 바자 & 삥강 - 강변의 낭만, 떠들썩한 시장의 매력을 함께 만끽할 수 있는 곳
▲치앙라이 - 란나의 옛 수도가 지닌 단정하고 소박한 아름다움
▲빠이 - 762개의 커브를 지나 여행자 마을로!


편집부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주제로 국제세미나 개최
대한상공회의소가 18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열린 세미나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500여명의 기업인이 몰려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빅터 차(Victor Cha) 미국 CSIS(국제전략문제연구소) 석좌교수 겸 조지타운대 교수는 ‘한미동맹의 전망’에 대한 주제 발표를 통해 “북한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미국과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우방과 그렇지 않은 비우방의 구분이 명확해질 것이다”며 “이러한 점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국의 정치적 위기는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동맹의 국방·대북 억지력 강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미 동맹은 지역 내 군사적 자산의 풍부한 증강을 필요로 한다”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속도를 높이고 한반도에서의 확장된 억지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방법에 대한 진지하고 혁신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배치 일정은 조속히 추진돼야 하며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대북 제재도 계속될 것이라고 빅터 차는 전망했다. 그는 “대북 제재의 목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