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8℃
  • -강릉 -2.9℃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2.9℃
  • 흐림광주 -1.1℃
  • 맑음부산 -1.8℃
  • -고창 -2.1℃
  • 흐림제주 4.4℃
  • -강화 -10.6℃
  • -보은 -9.9℃
  • -금산 -9.0℃
  • -강진군 -2.1℃
  • -경주시 -3.6℃
  • -거제 -0.1℃
기상청 제공

출판

완도수목원,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잰걸음

나비와 잠자리․나방․야생동물․버섯 자생자원 책자 4권 발간

전라남도산림자원연구소 완도수목원은 수목원 난대숲을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등재되도록 하기 위해 나비와 잠자리, 나방, 야생동물, 버섯 등 자생자원 시리즈 책자 4권을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4년부터 자생 생물자원 DB 기초자료를 축적해온 것을 책으로 엮은 것이다.


완도수목원의 자생자원 시리즈는 개원 이래 처음 발간된 책자로 ‘나비(46종)와 잠자리(15종)’, ‘나방(610종)’, ‘야생동물(66종)’, ‘버섯(164종)’ 등 총 4권으로 900여 종의 완도수목원 중요 생물자원 종 정보와 생태사진 등을 수록했다.


자생자원 조사는 재능기부 형식으로 각 분야 전문가 조사팀을 구성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계절별 현장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조사 결과 완도의 나비는 일제강점기 때 나비학자 석주명이 1937년 31종을 기록한 이래 가장 체계화된 자료로 46종에 달했다. 새로 기록된 종은 녹색부전나비 등 19종, 사라진 종은 산호랑나비 등 15종이다. 기후변화로 인한 생태계 변화로 서식종이 많은 변화를 보였다.


야생동물은 1992년 조사 이래 서식종의 변화를 관찰할 수 있었지만 지속적인 조사를 통해 밝혀나갈 계획이다. 특히 팔색조, 황조롱이 원앙 등 법정보호종 6종, 포유류인 수달과 삵 2종, 양서류 5종, 파충류 5종이 확인됐다.


이 책자는 온대지방에서는 볼 수 없는 나방과 버섯 등 중요 생물자원들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로서 학술적으로도 활용가치가 매우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이다.


완도수목원은 2천33ha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일한 난대수목원이다. 동백나무,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황칠나무, 후박나무, 완도호랑가시나무 등 조경 및 식․약용 가치가 높은 770여 종의 자생식물이 분포하고 있는 난대식물 생태자원의 보고이기도 하다.


오득실 완도수목원장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생태계에 큰 변화가 생기고 유용자원들이 사라지고 있어 생물연구자로서 안타까움이 많다”며 “하지만 전남 최대 난대숲인 완도수목원의 산림유전자원의 체계적 보전을 통해 소중한 생물자원을 후손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주제로 국제세미나 개최
대한상공회의소가 18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열린 세미나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500여명의 기업인이 몰려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빅터 차(Victor Cha) 미국 CSIS(국제전략문제연구소) 석좌교수 겸 조지타운대 교수는 ‘한미동맹의 전망’에 대한 주제 발표를 통해 “북한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미국과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우방과 그렇지 않은 비우방의 구분이 명확해질 것이다”며 “이러한 점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국의 정치적 위기는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동맹의 국방·대북 억지력 강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미 동맹은 지역 내 군사적 자산의 풍부한 증강을 필요로 한다”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속도를 높이고 한반도에서의 확장된 억지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방법에 대한 진지하고 혁신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배치 일정은 조속히 추진돼야 하며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대북 제재도 계속될 것이라고 빅터 차는 전망했다. 그는 “대북 제재의 목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