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5℃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7.8℃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1.7℃
  • -고창 -3.8℃
  • 흐림제주 5.1℃
  • -강화 -9.7℃
  • -보은 -12.6℃
  • -금산 -11.7℃
  • -강진군 -2.4℃
  • -경주시 -3.7℃
  • -거제 -1.6℃
기상청 제공

컬럼

국제올림픽위원회와 알리바바 그룹, 역사적인 장기 후원 계약 체결

국제올림픽위원회(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이하 IOC)와 알리바바 그룹(Alibaba Group)이 2028년까지 장기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공동으로 발표했다. 세계적인 올림픽 후원사 프로그램인 올림픽 공식 후원사(The Olympic Partner, TOP)중 하나가 된 알리바바는 공식 ‘클라우드 서비스(Cloud Services)’ 후원사, ‘전자상거래 플랫폼 서비스(E-Commerce Platform Services)’ 후원사, 올림픽 채널(Olympic Channel) 설립 후원사로 활동하게 된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에서 IOC 위원장 토머스 바흐(Thomas Bach), 알리바바 그룹 설립자 겸 회장 잭 마(Jack Ma, 마윈), 알리바바 그룹 최고경영자 다니엘 장(Daniel Zhang)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이 후원 계약이 발표됐다.


IOC 위원장 토머스 바흐는 “새로운 디지털 시대를 맞이해 알리바바는 IOC가 올림픽 어젠다 2020(Olympic Agenda 2020)에 개략적으로 서술된 다양한 핵심 목표들을 달성할 수 있게 도와주고, 올림픽 운동(Olympic Movement)의 미래를 적극적으로 만들어갈 수 있게 지원해줄 유일한 회사다”며 “이 획기적이고 혁신적인 협력 관계는 2028년까지 올림픽 대회 조직화의 효율성을 높이고, 올림픽 채널을 포함한 여러 디지털 관련 장치들이 세계적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알리바바 그룹의 설립자 겸 회장 잭 마는 “알리바바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후원 계약은 세상을 두루 연결하고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하자는 공유 가치 및 공동 비전에 토대를 두고 있다”며 “우리는 알리바바의 혁신 제품과 기술을 이용해 디지털 시대에 맞게 올림픽 대회를 발전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올림픽 어젠다 2020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후원 계약으로 알리바바는 올림픽 운동에 다음과 같은 기여를 하게 된다.


올림픽 대회가 보다 효율적, 효과적, 안정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빅데이터 분석 요건을 지원하는 동시에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시설 및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올림픽 공식 업체들이 만든 올림픽 라이선스 상품, 그밖에 엄선된 스포츠 용품을 구매하려는 전세계 팬들과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올림픽 이해 관계자들을 위한 세계적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구축


알리바바의 선두적인 디지털 미디어 기술과 노하우를 이용해 중국 시청자들을 위한 올림픽 채널 개발 및 주문 제작


알리바바 그룹의 최고경영자 다니엘 장은 “알리바바가 IOC를 위해 획기적인 디지털 변환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계약으로 20억 중국 소비자들을 위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우리의 목표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지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젊은 사용자층에게 서비스를 제공해온 그간의 경험을 활용해 젊은이들의 관심을 올림픽 운동으로 돌리고, 이 역사적인 후원 계약을 통해 우리 회사의 브랜드를 강화하려 한다”고 말했다.


IOC 마케팅 위원회 위원장 다케다 쓰네가즈(Tsunekazu Takeda)는 “올림픽 운동을 위해 알리바바와 장기적으로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 전략적 협력을 통해 올림픽의 가치를 전세계에 알리고,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2028년까지 IOC와 장기 후원 계약을 맺은 최초의 기업이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후원하는 최초의 중국 기업이다.


향후 알리바바는 각 올림픽 대회의 조직위원회를 비롯해 전세계 올림픽 운동을 지원하게 된다. 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알리바바는 올림픽 마크와 올림픽 대회 이미지, 국가올림픽위원회 마크를 광고 및 홍보에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알리바바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그밖에 IOC가 아직 개최지를 선정하지 않은 2024년/2026년/2028년 하계 및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세계적인 광고 및 홍보 활동 권한을 갖는다.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주제로 국제세미나 개최
대한상공회의소가 18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열린 세미나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500여명의 기업인이 몰려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빅터 차(Victor Cha) 미국 CSIS(국제전략문제연구소) 석좌교수 겸 조지타운대 교수는 ‘한미동맹의 전망’에 대한 주제 발표를 통해 “북한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미국과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우방과 그렇지 않은 비우방의 구분이 명확해질 것이다”며 “이러한 점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국의 정치적 위기는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동맹의 국방·대북 억지력 강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미 동맹은 지역 내 군사적 자산의 풍부한 증강을 필요로 한다”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속도를 높이고 한반도에서의 확장된 억지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방법에 대한 진지하고 혁신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배치 일정은 조속히 추진돼야 하며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대북 제재도 계속될 것이라고 빅터 차는 전망했다. 그는 “대북 제재의 목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