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4℃
  • -강릉 -3.7℃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4℃
  • 구름많음광주 -1.7℃
  • 맑음부산 -2.8℃
  • -고창 -2.6℃
  • 흐림제주 4.9℃
  • -강화 -8.8℃
  • -보은 -12.0℃
  • -금산 -11.4℃
  • -강진군 -1.8℃
  • -경주시 -3.5℃
  • -거제 -1.6℃
기상청 제공

컬럼

9월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아시아 국제물주간 동시 개최

“물의 미래, 경주에서 해답을 찾는다”
제2차 대한민국 국제물주간·제1차 아시아 국제물주간, 경주서 동시 개최
9.20~9.23 4일간 경주 HICO, 70개국 15,000여명 참가

올 가을 역사문화관광도시 경주가 물 산업 선진도시 및 친환경 수변도시로서의 면모를 전 세계에 과시한다.


대한민국 최대 물 축제인 ‘제2차 대한민국 국제물주간’과 국내 물 산업시장의 해외진출 교두보가 될 ‘제1차 아시아 국제물주간’이 올해 9월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동시에 열린다.


이 행사에는 전 세계 물 관련 정부·민간·기관·학계 관계자 등 70개국 연인원 15,000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전 세계 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영향력 있는 논의와 실행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통해 국제회의 도시 경주의 위상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또한 2015년 세계 물 포럼의 성공적인 개최에 이어 경주가 또 다시 물 산업 선도도시로서 국내·외에 대대적으로 소개될 것으로, 워터 비즈니스 포럼 등을 통해 경주시 에코물센터가 보유한 하수급속 수처리 특허기술의 해외진출 확대를 모색하는 등 물 산업 시장을 선점할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주시는 세부 프로그램으로 경주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특별 세션을 준비하고, ‘국제 수변도시 시장 포럼’에 참가하여 북천고향의 강과 신평제 생태하천 복원사업, 형산강 환경타운 등을 소개하여 친환경 수변도시로서의 면모도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물과 사람, 그리고 역사유적이 아름답게 조화된 도시인 경주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세미나와 포럼, 전시를 통해 국내 물 산업 기술 홍보와 마케팅 기회를 제공할 뿐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물 문제를 주도하고, 해외 물 시장 진출을 개척·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국제물주간(KIWW, Korea International Water Week)는 2015년 4월 대구시와 경주시에서 열린 제7차 세계물포럼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대구시의 ‘대한민국 물산업전’과 경상북도의 ‘낙동강 국제물주간’을 통합해 국토부, 환경부, 경상북도, 대구시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행사로 매년 경상북도와 대구시에서 교차 개최된다.


올해 처음 경주에서 열리는 아시아 국제물주간(AIWW, Asia International Water Week)은 26개국 112개 회원 기관으로 구성된 아시아물위원회(AWC)가 주최하는 행사로, 아시아의 시급한 물 문제 해결을 위해 각국의 정부가 직접 참여함으로써 국내 물산업 시장의 활발한 해외 진출 성과가 기대된다.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주제로 국제세미나 개최
대한상공회의소가 18일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트럼프 시대, 한국경제의 진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열린 세미나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500여명의 기업인이 몰려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빅터 차(Victor Cha) 미국 CSIS(국제전략문제연구소) 석좌교수 겸 조지타운대 교수는 ‘한미동맹의 전망’에 대한 주제 발표를 통해 “북한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미국과 공통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우방과 그렇지 않은 비우방의 구분이 명확해질 것이다”며 “이러한 점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국의 정치적 위기는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동맹의 국방·대북 억지력 강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미 동맹은 지역 내 군사적 자산의 풍부한 증강을 필요로 한다”며 “한·미 합동군사훈련의 속도를 높이고 한반도에서의 확장된 억지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방법에 대한 진지하고 혁신적인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배치 일정은 조속히 추진돼야 하며 한·미·일 3국간의 협력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대북 제재도 계속될 것이라고 빅터 차는 전망했다. 그는 “대북 제재의 목적은